얼마 전 연예인 중매로 큰 화제를 불러 일으켰던 웨디안의 커플매니저들이 가장 중매에 도전해보고 싶은 연예인으로 지상렬씨를 뽑았다.

연극인 손숙씨가 대표러 있는 결혼정보회사 웨디안과 KBS조이채널 "연예의 발견 뻔뻔한 TV"와 함께한 이번 조사에서는 웨디안에 근무하고 있는 커플매니저를 대상으로 연예계 최고의 신랑감과 중매에 도전해 보고 싶은 노총각으로 각각 박수홍씨와 지상렬씨를 뽑았다.

또한, 매니저 자신들이 직접 대쉬하고 싶은 스타로는 가수 이현우씨를 뽑으면서 "모든 여자들이 성공 못했으니 내가 한번 정복해 보고 싶다."며 박수홍씨와 함께 최고의 배우자감으로 꼽았다.

이와 반대로 가장 중매에 도전해보고 싶은 스타로는 지상렬을 꼽으며 '커플매니저로서 불가능한 일을 해보고 싶다'며 한 커플매니저는 "'지상렬의 결혼'에 성공한다면 최고의 커플매니저로 인정받을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손숙대표이사는 “연예인 중매와 관련하여 윤정수씨를 시초로 연예인중매 2탄을 준비 중에 있다.”며 “모두들 깜짝 놀랄 분이 준비하고 있다.”고 전하며 여운을 남기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