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진서, '두사람이다'서 '불륜녀'→'공포 여고생' 변신

‘바람난 유부녀’ 배우 윤진서가 올 여름 카리스마 넘치는 공포 연기로 호러퀸에 당당히 도전장을 내고 나섰다.

영화 '바람 피기 좋은 날'을 통해 내숭쟁이 유부녀 역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충무로의 주목을 받은 윤진서가 올 여름 극장가 공략에 나서는 공포 영화 '두사람이다'(감독 오기환 제작 모가비픽쳐스)에서 공포 여고생으로 변신, 또 다른 연기변신을 예고하고 있는 것.

윤진서는 극중 심장을 조이는 가장 가까운 ‘두 사람’의 살해 위협으로부터 벗어나야만 하는 여고생 ‘가인’ 역할을 맡아 진정한 공포 연기를 선보인다는 각오다.

특히 극 초반, 공포의 서막이 시작되기 전 평온한 학교 생활을 하는 모습에서 짧은 플리츠 스커트의 교복을 입고 친구와 장난을 치는 등 실제 여고생의 모습과 같은 발랄하고 귀여운 모습도 선보일 예정.

'바람난' 유부녀에서 '공포' 여고생까지 다양한 층의 연기변신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윤진서.

윤진서, 이기우, 박기웅 주연의 영화 '두사람이다'는 오는 8월 9일 개봉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