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한명의 섹시 여자가수가 모습을 드러냈다.

그녀는 바로 데뷔를 위해 준비가 한창인 신인가수 주니아(본명 김혜진.22)

주니아는 몸에 딱 달라붙는 청바지에서 주요부위만 간신히 가릴정도만 남기고 자유롭게 잘라낸 '비키니진'을 입고 선보인 뮤직비디오의 일부를 인터넷에 공개했다.

주니아는 가수 준비를 하면서 엄정화의 팬티패션과 서인영의 치골패션을 보며 가수에게 노래는 기본이고 패션감각이 더 중요하다는 점을 깨달았다고 한다.

그래서 그는 벗지 않고도 얼마든지 패션 하나만으로도 섹시한 매력을 극대화할 수 있는 '비키니 진'패션을 선택했다고 한다.

주니아는 타이틀곡 '시간 없어' 뮤직비디오를 통해 비키니진의 노출정도를 살짝 공개했다.

웨이브 춤을 추는 장면에서는 히프라인이 거의 그대로 드러나 보인다.

하지만 주니아는 "수영장이나 해변에서는 얼마든지 볼수 있는 정도다. 하지만 청바지로 만들어 입으니깐 더 심한 노출처럼 보이는 것 뿐이다"라고 말한다.

너무 비주얼적인 측면으로만 공을 들인것이 아닌가 하는 시선에 대해서도 그녀는 "신인은 죽기 살기로 존재를 알릴 수 밖에 없다. 어떤식으로든 나를 강력하게 각인시키고 싶다"고 당당히 밝혔다.

주니아는 오는 12일 디지털 싱글앨범 출시를 기념해 비키니진 패션을 공개할 예정이다.

주니아의 소속사 JY엔터테인먼트 측은 "비키니진의 노출 수위를 감안해 성인용과 비성인용을 따로 공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이효리, '핫 서머 비키니'로 도발적 몸매 자랑


미남배우 오지호 "드라마가 잘 되기 위해서는 뚱보정도는 참아야죠"


'노숙소녀' 중3 김모양으로 밝혀져‥ '단돈 2만원' 때문에 억울한 죽음


◆ 미수다 '에바도' 화보 촬영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