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뢰인의 옛 연인을 찾아주는 음악 & 엔터테인트먼트 채널 Mnet의 '추적 X-Boyfriends' (연출: 조용현, 안소연 PD, 매주 금요일 오후 06:00~07:00 방영)에 개콘 3인방 유세윤, 장동민, 유상무가 출연했다.

KBS개그콘서트에 함께 출연하며 평소 친분이 두터운것으로 소문난 그들은 내 마치 내기라도 하듯 못 말리는 입담을 선보였다.

이날 출연한 24살의 의뢰인이 7살 연상의 헤어진 연인을 찾는 사연이 소개되었다.

유세윤ㆍ장동민 "우린 연상 체질" … 유상무 "난 절대 아냐!"

이 사연을 보고 유세윤은 " 지금까지 2~3명을 제외하곤 모두 연상만 사귀었다"을 연애담을 털어놓았다.

외동 아들로 외롭게 자란 유세윤은 "애정 표현에 서투르다. 오히려 부끄러움도 많고… 누나들은 잘 챙겨주기도 하고, 내가 안겨도 된다. 한마디로 묻어가도 되기 때문에 연상이 좋다"라며 연상 선호의 이유까지 말하였다.

이 말을 들은 장동민은 "지금도 연상 사귀잖아!"라는 폭탄 발언으로 공격했고 당황한 기색이 역력한 유세윤은 바로 "어제 정리했다!"로 급수습했지만 이미 방청객은 의혹의 눈길을 보내기 시작한 후인지라 수습은 불가능해 보였다.

유세윤ㆍ장동민 "우린 연상 체질" … 유상무 "난 절대 아냐!"

장동민 역시 "고등학교 시절, 8살 연상의 여인을 사귄 적이 있다"고 고백해 주변을 놀라게 했는데 지금은 어떻게 됐냐는 질문에 "말해도 되나, 이젠 결혼해 아기 엄마가 되어 있다"라고 답하며 쑥스러워 했다.

한편 최근 열애설로 주목 받고 있는 윤상무는 연상을 사귄 경험이 없느냐는 질문에 "단 한 번도 없다"고 자신 있게 대답했다.

이들 3인방의 폭로 전에 가까운 이야기는 29일 금요일 오후 6시에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