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에서 열린 외국작가 초대전 중 가장 우수한 작가로 선정된 이한우(81세) 작 ‘아름다운 우리강산’이 국내최다미술품 판매사 포털아트(www.porart.com) 10만원 추첨경매로 나왔다.

이번에 추첨경매에 나온 이한우 화백 작 ‘아름다운 우리강산(3호)’은 시가 1000만원, 포털아트 경매상한가 300만원이다. 포털아트에서 판매되는 이한우 화백 작품은 1,000만원~7,000만원으로 판매된 전 작품이 경매 상한가에 낙찰되었다.

이한우 화백은 우리나라 국민훈장, 우리나라 화가로는 유일하게 프랑스 정부로부터 문화훈장을 받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원로화가이다.

포털아트 김범훈 대표는 “60세 중견화가 작품과 70세 원로화가 작품이 그 작품성과 크기가 동일한 경우, 두 분 작품 사이에는 최소 3배 이상, 10배 이상 가격차이가 나는 것이 맞다.” 며 “60세 화가 작품을 구입해서 10년을 기다려야 하고, 60세 화가가 10년 동안 붓을 꺾지 않아야 하고, 그 사이에 국민훈장을 받거나 대한민국미술대전 심사위원장 또는 운영위원장을 역임할 정도로 더 많은 인정을 받아야만 하기 때문에 70세 이상 원로화가 작품을 우리는 존경하고 그분들의 작품을 더 인정하는 것이다.” 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또 “IMF도 겪고 어려운 시절도 지나면서 ‘당신의 작품을 인정받고 당신의 작품’을 개인전을 통하여 팔아 아들딸 키워 시집장가 보내면서 70평생을 오로지 독창적인 작품 활동을 하며 인고의 세월을 지나 인정받아 온 분, 그분들이야 말로 진정으로 완벽히 검증받은 분들이다.” 며 “이분들은 개인전을 통하여 작품을 팔아 온 분들이기 때문에 종속되는 전속계약도 하지 않은 분들이고, 이분들을 빼고 이제 30대 40대 화가 작품을 블루칩이니 인기화가니 화랑과 오프라인 경매사 들이 난리를 피우니, 화랑에 그림 한 점 내 주지 않는 대 원로화가 분들 대부분이 ‘가격 관계없이 투명하게 내 그림을 좋아 하는 분들에게 갈 수 있도록 해 달라’ 며 원로화가 분들이 포털아트에만 작품을 공급하고 있다.” 고 밝혔다.

아시아 최초로 ‘20명의 국제현대예술가’로 선정된 신동권 화백은 “전속화가 제도가 대 원로화가 오승윤 화백을 죽음으로 몰아넣고, 김훈 화백같은 대 원로화가의 비극적인 삶을 만들어 낸 주범이다. 이러한 문제를 타파하고 모든 이들이 저렴한 가격에 작품을 구입하고 투명하게 거래되는 인터넷 경매를 ‘처음 소개하였을 때는 다들 부정적이었지만, 이제는 원로화가 분들이 화단을 위하여, 후배 화가들을 위하여, 먼저 나서 주고 계신다.” 며 “이러한 투명한 인터넷 거래가 위작을 30%나 팔고 있는 화랑의 고질적인 문제까지도 해결해 내고 있다. 물론 정말 바르게 하는 화랑들도 있지만 이러한 일을 벌이는 화랑들 때문에, 또 너무나 많은 수의 위작들이 거래되고 있어서 잘하고 있는 화랑들까지 손님들의 신뢰를 잃게 하고 있다.” 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그 어떠한 화가도 포털아트 전속 화가는 없다. 원로화가건 국내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중견화가건 그 어떠한 화가도 전속 계약을 한 일이 없다.” 며 “전속계약을 하지 않았지만, 그 어떠한 전속 화가 보다 많은 작품 대금을 지불하고 있기 때문에 많은 화가분들이 포털아트에 작품을 공급하려고 하고 있고, 실제적으로 경북대학 교수를 역임하고 현재 경북대학명예교수인 이동진 교수(69세), 한국화의 대 원로화가 이면서 서예가인 87세의 최남순 화백 등 원로화가 분들이 공정하고 투명한 인터넷 경매를 통하여 ‘당신들의 작품을 원하는 이들이 구입할 수 있도록 해 달라’ 며 작품을 공급해 주신다고 하였다.” 고 밝혔다.

김대표는 “ 이러한 대 원로 화가분들의 취지를 받아서 ‘6월 한 달에 매일 대 원로화가 작품 10만원 추첨 경매를 진행한다.”며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원로화가 작품이 그림을 사랑하는 이에게 가기를 희망한다.” 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