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데일리가 14일 미스코리아 출신 탤런트 오현경의 컴백을 보도한 가운데 SBS 드라마국의 한 고위 관계자는 "오현경이 여주인공으로 유력하게 검토된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 확정적이지는 않다. 가능성은 반반으로 보고 있다. 아직 캐릭터라든가 극중 이름 등도 말하기가 힘든 단계다"라고 밝혔다.

오현경의 컴백 작품으로 알려진 '조강지처 클럽'은 SBS ‘사랑에 미치다’를 연출한 손정현 PD가 연출하고 문영남씨가 극본을 맡았으며 삼화네트웍스에서 제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오현경은 몇몇 매니지먼트사와 접촉을 가진 것이 알려지면서 컴백설이 조심스럽게 흘러 나왔다.

오현경은 1989년 미스코리아 진으로 화려하게 데뷔했으며 이후 '세여자' '야망의 불꽃' '사랑하니까' 등의 작품으로 활발하게 활동을 벌이던 중 불미스러운 일로 연기활동을 중단했고 이후 결혼과 이혼등의 아픔을 겪으면서 사업, 연예계 컴백등을 구상하며 조용히 지내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