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황금어장의 '무릎팍도사' 13일 방송분에는 가수 김건모가 출연했다.

90년대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며 앨범판매 한국 기네스 기록까지 가지고 있는 국민가수 김건모의 출연에 시청자들은 많은 관심을 가졌다.

그런데 막상 방송의 뚜껑이 열리자 시청자들의 실망이 이만저만 아니다.

'개그맨 못지않은 가수' 김건모의 화려한 입담을 기대했으나 강호동의 질문에는 동문서답하고 지루하게 답변을 늘어놓아 지루했다는 시청자들이 많았다.

게다가 자신의 노래비결은 '술, 담배, 욕, 여자'라는 지상파 방송에는 적절치 않은 답변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특히 올밴의 우승민이 '최근 키스는 언제였냐'고 묻자 '혀를 넣은 것 말씀입니까'라고 답변해 시청자들을 당혹스럽게 만들었다.

한 시청자는 '가족과 함께 TV를 보다가 너무 당황했다'고 말했다.

방송후 시청자의견 게시판에는 비난이 빗발쳤다.

'재미도 없고, 감동은 커녕 의미도 없고 농담을 하는 것도 아니고, 솔직한 것도 아니고 약점을 시원하게 드러내는 것도 아니고 포장방송도 아니고 출연진과 코너에 대한 비호감, 그리고 답답함만 들었다' '알콜중독이 의심되니 병원가서 진단을 받아봐라' '가수로서 활력넘치는 모습을 보고싶다' 는 의견들이 올라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