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밤 제44회 대종상 영화제 시상식에서 최우수 작품상은 '가족의 탄생'이 차지했다.

남우주연상과 여우주연상은 각각 안성기 김아중이 영예를 안았다.

레드카펫을 밟은 여배우들 김아중, 이태란, 전도연, 김태희, 이윤지, 강성연, 한효주, 문근영, 현영, 왕빛나등은 빛나는 고혹적인 S라인을 뽐냈다.
특히 볼륨있는 가슴라인을 선보인 채민서가 이슈로 떠올랐다.

올 시상식 레드카펫에는 유난히 골드 빛 드레스가 주종을 이뤘다.

한편 김아중이 '미녀는 괴로워'에서 불러 화제가 됐던 '아베마리아를' 가수 아이비가 초미니스커트를 입고 나와 불러 또다시 이슈가 됐다.

인터넷 상에는 아이비 마리아와 김아중 마리아를 두고 비교하는 논쟁으로 뜨거웠다.

그러나 OST상의 기계음도 섞인 노래와 아이비의 라이브를 비교하는 건 말도 안된다며 아이비 팬들은 논란을 일축했다.
































세종문화회관 = 특별취재반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