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대강당에서 제44회 대종상 영화제가 열린 가운데 시상식에 참석한 여배우들이 각자 개성을 보이는 드레스 차림으로 레드카펫을 밟아 시선을 집중시켰다.

특히 올해는 손바닥크기의 미니백이 대세를 이뤘다.

드레스와 조화를 이루며 반짝이는 장식이 가미된 백이 드레스를 입은 연예인들의 우아함을 가중시키고 있다.

특히 이날 시상식에 참석한 이태란, 김아중, 문근영, 강성연, 이윤지, 김태희, 전도연 등 대부분의 여배우들이 반짝이는 미니백을 선보였다. 세종문화회관=특별취재단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