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동석-박지윤 커플, '유출사진' 수사의뢰

KBS의 최동석,박지윤 아나운서가 인터넷에 유출된 사생활 사진과 관련된 사건을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KBS 조건진 아나운서팀장은 30일 "개인 홈페이지에 비공개로 올린 사진이 해킹돼 심각한 사생활 침해를 입게 이번 사건에 대해 본인들이 직접 사이버수사대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또한 유출된 사생활 사진을 게재한 언론매체에 대해서도 변호사를 선임해 명예훼손 혐의로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생활 사진이 유포된 것과 관련,박지윤 아나운서는 자신의 미니홈피를 폐쇄했고,최동석 아나운서는 싸이월드에서 탈퇴했다.

최동석 아나운서는 30일 “대응 방안을 생각 중이며 "조만간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최동석,박지윤 아나운서는 지난 2004년 입사한 KBS 30기 동기로 1년여 동안 교제해 왔으며, 이번에 유포된 사진은 데이트 사진 등 극히 사생활의 개인적인 모습을 담은 것들이다.

[ 한경닷컴 뉴스팀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