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희한한 만남이다.

이 남자, 도대체 뭘 어찌 하려는 걸까.

불륜에 빠진 아내의 상대남을 만나다니.

영화 '아내의 애인을 만나다'(감독 김태식, 제작 필름라인)는 한국영화가 나름대로 다양성을 갖기 위한 시도를 끊이지 않고 하고 있다는 걸 보여준다.

2004년 영화진흥위원회가 선정하는 예술영화 제작지원작으로 발탁된 영화는 각종 국제영화제에 초청되며 호평을 받고 있다.

"뜨거운 여름 찍었던 이 영화가 우리들만의 추억으로 남지 않고 관객에게 보일 수 있어 감회가 새롭다"는 주연배우 박광정의 말이 아니라도 묻혀질 뻔한 영화를 만날 수 있는 건 다행이다.

지극히 일상적이면서도 생활의 아이러니와 삶의 페이소스가 묻어난다.

비록 폭넓은 관객의 고른 지지는 받지 못한다 할지라도 한 소심한 남자가 맞닥뜨리는 상황에 웃으면서 공감하는 사람이 꽤 있을 터.

제목에서 야릇한 뭔가 있을 법하지만 불륜의 상황보다는 따분하리만큼 지루한 인생에 느닷없이 돌멩이를 맞은 한 남자의 난처함이 더 재미나다.

아내와 불륜을 저지른 남자를 만나 복수를 하려 하지만 복수의 방법조차 몰랐던 남자가 예상치 못한 방법으로 복수에 성공하는 것 역시 아이러니다.

오랜만에 스크린에서 만나는 박광정과 정보석은 허를 찌르는 연기로 배역과 일체화됐다.

아내의 불륜 상대자에게 큰소리를 치기는커녕 질질 끌려다니는 박광정은 배역에 어울리는 외모와 체격을 가졌다.

이에 비해 반듯한 이미지의 정보석은 능글맞고 천연덕스럽게 사랑밖에 모른다는 남자를 표현해냈다.

조은지의 열연이 눈에 확 띈다.

조연급에 머물렀던 조은지가 어느새 성장해 있다는 것을 실감나게 한다.

아무래도 타깃층이 제한돼 있는 게 이 영화의 약점.

강원도 바닷가 동네에서 도장 파는 일을 하는 소시민 태한(박광정 분)은 어느 날 아내의 불륜을 눈치챈다.

불륜의 상대남자는 서울에서 택시를 모는 중식(정보석).

서울까지 가 중식의 택시를 잡아타고 동해까지 가자고 한다.

그것도 모르는 중식은 태한 앞에서 뻔뻔스럽게 "이 세상에 불륜이란 없다.

모두 사랑일 뿐"이라고 말한다.

속이 뒤집어지는 태한은 택시 뒷자리에서 양말 벗고 드러눕고, 어쩌다 대신 운전까지 해주는 게 고작.

가는 길에 택시가 고장나 들른 다방에서조차 중식은 레지의 몸을 산다.

아무 일도 없이 집에 도착한 태한은 아내에게 도착 사실을 알리지 않은 채 가게로 향하고, 몰래 설치해놓은 카메라를 통해 아내와 중식이 자신의 집에서 섹스 유희를 즐기고 희희낙락하는 것을 목도한다.

태한은 중식의 택시를 몰고 중식이 사는 곳으로 간다.

중식의 동거녀가 운영하는 포장마차에서 묵묵히 술을 마시던 중식은 어느 새 그 여자와 마주앉게 되고 그녀의 쓰린 속내를 듣게 된다.

아내를 사랑했는지조차 몰랐던 태한은 어느 결에 그 여자와 마음이 통하는 것을 느끼며 이상한 감정이 생겨난다.

남편의 얼굴에 껌을 붙여놓는 태한의 아내, 동거남의 바람기에 화가 나지만 결코 그를 떠날 수 없다며 목이 메는 중식의 여자.

평범한 남자가 맞이하는 커다란 사건 속에서도 소소한 일상의 흐름과 미묘한 감정의 변화가 적절하게 조화를 이룬다.

극적 구조는 없지만 영화의 실체를 느낄 수 있는 잔재미는 충분하다.

조은지가 부르는 한영애의 '누구 없소'에 맞춰 박광정이 뻣뻣한 춤을 추는 장면이라든지.

오달수의 우정 출연은 팁.

4월 26일 개봉.

청소년 관람불가.

(서울연합뉴스) 김가희 기자 kah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