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사령탑 외아들, 장가가던 날~

탤런트 윤태영(33)과 임유진(26)이 발렌타인데이인 14일 쌍춘년 마지막 스타커플이 됐다.

두 사람은 이날 오후 5시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 영빈관 다이너스티홀에서 4000여명의 하객의 축하 속에 웨딩마치를 울렸다. 사회는 방송인 김제동이 맡았으며 주례는 이어령 전 문화부 장관이 나섰다. 가수 박정현은 피로연 축가로 두 사람의 앞날을 축복했다.

이날 결혼식은 여느 연예인의 결혼식과 달리 격조있고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윤태영이 삼성전자의 사령탑인 윤종용 부회장의 외아들이라는 점에서 이날 결혼식은 정재계의 큰 관심을 모았다. 윤태영의 아버지 윤종용 부회장은 물론 김쌍수 LG전자 부회장 등 재계 유명인들이 총출동했다.

이에 비해 연예인들의 참석은 적었다. 이날 결혼식장을 찾은 연예인은 최민수 김재원 이혜영 원기준 윤정수 등 10여명 내외였다.

재벌가 결혼식답게 엄격한 경비와 통제 속에 식이 진행됐으며 일부 연예인들은 초대장이 없어 발길을 돌리는 해프닝이 일어나기도 했다.

주례를 맡은 이어령 전 문화부 장관은 “결혼이라는 것이 얼마나 아름답고 뜻깊은 지 알 수 있는 자리다”며 “두 사람이 앞으로의 고난과 역경을 이기고 행복한 부부로 남길 바란다”고 전했다.

삼성전자 사령탑 외아들, 장가가던 날~

또 이어령 전 장관은 “두 사람이 사랑을 한 순간부터 결혼은 이미 행해진 것”이라면서 “하지만 사랑만이 결혼의 전부도 아님을 두 사람이 알길 바란다. 두 사람이 아니라면 마주치지 않았을 두 가족이 한 자리에 있게 됐다는 것을 기억해라”고 충고를 아끼지 않았다.

이어 합창단의 축가 ‘내가 천사의 말을 한다해도’가 이어졌고 임유진은 복받치는 감정을 참지 못하고 눈물을 쏟았다. 이에 윤태영은 신부의 눈물을 직접 손으로 닦아주며 위로의 말을 건네는 아름다운 모습을 연출했다.

한편 윤태영과 임유진은 2003년 종영된 KBS 2TV 주말극 ‘저 푸른 초원 위에’에 함께 출연하면서 매우 가깝게 지내왔고 2005년 여름부터 연인 관계로 발전해 결혼에 골인하게 됐다.

두 사람은 이날 결혼식 후 서울의 한 호텔에서 초야를 치른다. 신혼여행은 현재 윤태영이 드라마 ‘태왕사신기’ 촬영이 한창이어서 방송 이후인 5~6월 떠날 예정이다.

결혼 후 임유진은 연예계를 은퇴하고 윤태영의 내조에 힘쓸 것으로 전해졌다.


김형우 cox109@newsen.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