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은 아나운서와의 열애설에 입장 밝혀

개그맨 유재석(34)이 MBC 나경은 아나운서(25)와 진지하게 사랑을 키워가고 있음을 공개했다.

유재석은 23일 오전 9시께 경기도 부천에서 진행된 MBC '무한도전' 촬영현장에서 "나경은 아나운서와 사귄 지 4개월 됐으며 결혼 적령기가 된 만큼 결혼에 대해서도 생각하면서 진지하게 만나고 있다"고 말했다.

유재석과 나경은 아나운서는 22일 전해진 열애설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아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그러나 이날 유재석이 두 사람이 인연을 맺은 프로그램인 '무한도전'을 통해 교제 사실을 인정한 것.

유재석은 "촬영으로 바빠서 자주 만나지는 못했지만 저녁에 잠깐씩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면서 "프러포즈는 내가 먼저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결혼 발표도 아닌데 많은 관심을 가져주셔서 두 사람 모두 당황했고 부모님도 놀라셨다"면서 "관심을 가져준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잘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유재석은 현재 MBC '무한도전'과 '유재석 김원희의 놀러와', KBS '해피투게더-프렌즈', SBS '진실게임' '일요일이 좋다' 등을 진행하며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다.

나경은 아나운서는 2004년 MBC에 입사해 '요리보고 세계보고' '생방송 화제집중' 등을 거쳐 현재 '우리말 나들이'를 진행하고 있다.

'무한도전'에는 목소리로 출연한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doubl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