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안무가 길키슨, 보아 점찍었다"

26일 '번 더 플로어' 공연에 특별 초대

아시아의 '댄싱 퀸' 보아가 스포츠 댄스 공연 '번 더 플로어(Burn the Floor)'를 안무한 세계적 안무가 제이슨 길키슨(Jason Gilkison)과 만난다.

보아는 26일부터 내달 1일까지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리는 이 공연의 첫날 무대를 관람한 뒤 길키슨과 미팅을 갖는다.

이번 만남은 보아의 춤 실력을 눈여겨 본 길키슨이 보아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초청 의사를 전달해 성사됐다.

2004년 일본에서의 '번 더 플로어' 공연 때 호텔 TV로 보아가 춤추는 모습을 보고 깊은 인상을 받은 길키슨은 최근 대만 공연 때 TV를 통해 보아의 춤을 다시 보고 감명을 받아 SM엔터테인먼트에 보아의 영상자료를 요청하고 한국 공연 무대에 그를 초청한 것.

'번 더 플로어'는 세계 스포츠댄스 선수권대회 우승자 36명이 갖가지 춤을 선보이는 2막7장의 옴니버스 식 댄스 공연이다.

'번 더 플로어' 팀은 현재 아시아 투어를 진행 중이며 이달 초 대만에서는 관객의 뜨거운 반응으로 예정에 없던 공연이 2회 추가로 열리기도 했다.

길키슨은 호주인으로는 처음으로 국제대회 4관왕에 등극하는 대기록을 세우며 유명 여성무용수 페타 로비와 한 조를 이뤄 세계 무대를 누비고 다녔다.

'번 더 플로어' 한국 공연을 주최한 서울예술기획은 "길키슨이 대만에서 TV로 보아를 보고 처음에는 일본 가수라고 생각했는데 한국 가수라는 것을 안 뒤 한국 공연 때 보아를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전해왔다"고 말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보아는 세계적 안무가로부터 초청을 받아 매우 기뻐하고 있으며 공연 당일 일본에서 입국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도 가수 구준엽이 이날 무대에 앞서 길키슨으로부터 안무 지도를 받으며 그룹 슈퍼주니어도 공연을 관람한다.

(서울연합뉴스) 신기원 기자 lalal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