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잭슨, 내년에 새 앨범 내놓는다

팝스타 마이클 잭슨(47)이 내년에 새 앨범을 내놓는다고 로스앤젤레스 타임스가 19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바레인의 `투 시즈 레코드'사는 18일 "팝의 황제 잭슨과 독점 리코딩 계약을 맺었으며 새 앨범은 내년 하반기에 출시하기로 잠정 결정된 상태다"고 발표했다.

이 음반사는 바레인 국왕의 아들인 셰이크 압둘라 빈 하마드 알 칼리파가 소유하고 있으며 최근 영국 음악계에서 활동하던 가이 홈스를 최고경영자로 영입했다.

지난해 아동 성추행 재판이 끝난 직후 미국을 떠나 중동에 머물고 있는 잭슨도 성명서를 통해 "새로운 모험을 하게 돼 흥분되며 스튜디오로 돌아가 즐겁게 음악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편 성추행 관련 소송을 치르면서 재정적인 압박을 받아온 잭슨은 지난달 캘리포니아에 있는 네버랜드 랜치의 문을 닫은 데 이어 지난주에는 비틀스의 히트곡이 포함된 뮤직 카탈로그의 지분 조정을 통해 돈을 마련키로 합의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장익상 특파원 isja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