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트로트 아닌 발라드도 들어보세요"

리메이크 음반 '장윤정 2.5' 발표

"가수는 사람들이 듣고 싶어 하는 음악을 무대에서 불러야 해요."

신세대 트로트 가수 장윤정(26)이 리메이크 음반 '장윤정 2.5'를 냈다.

특이한 것은 '사랑밖에 난 몰라' '얄미운 사람' '멍에' 등 선배 트로트 가수의히트곡뿐 아니라 '널 사랑해' '나는 외로움 그대는 그리움' '추억의 발라드'와 같이 트로트가 아닌 5곡도 실렸다는 점이다.

"제가 목표로 달리는 음악은 물론 트로트에요.

하지만 제가 좋아하는 노래만 부른다고 그만이 아니잖아요.

무대에 선 가수는 관객이 원하는 모습, 다양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해요.

팬 서비스는 분명 필요한 거잖아요."

가수로서, 엔터테이너로서 기준이 명확하다.

어디서 찾았는지, 장윤정은 대단한 히트곡은 아니지만 언제였던가 우리 가슴을 촉촉이 적셨던 5곡의 발라드를 골라 내 그만의 스타일로 다시 불렀다.

'장윤정에게 이런 면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새로운 면모에 신기하기도 하고 매일 먹던 밥상에 새 반찬이 나온 듯 반가운 기분이 드는 걸 보면 그의 말대로 이번 음반을 통해 '팬 서비스'는 제대로 한 것 같다.

"제가 발라드를 부르니까 다른 장르로 전향하려는 게 아니냐는 질문도 받는데요.

결코 아닙니다.

저는 트로트가 정말 좋구요, 영원한 트로트 가수로 남을 거에요.

트로트를 다른 장르와 크로스오버해 볼 계획은 있어요."

음반에 실린 트로트 리메이크 곡은 더 말해 무엇할까.

이번 앨범에서 그는 그 시도를 했다.

재즈 풍으로 편곡된 '사랑밖에 난 몰라', 경쾌한 리듬으로 변신한 '섬마을 선생님', 록이 가미된 '남자는 여자를 귀찮게 해' 등 수록곡 모두 새 노래처럼 신선하다.

노래에 따라 변신하는 장윤정의 창법도 또다른 재미다.

타이틀 곡인 '콩깍지'는 2집 앨범에 수록됐던 노래를 리메이크한 것. '트로트 르네상스'를 이끌었던 장윤정 특유의 통통 튀는 매력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다.

"'콩깎지'는 한 남자에게 마음을 빼앗겨 정신 못 차리는 여자 이야기에요.

원곡은 택시 안에서 들으면 딱인 전형적 트로트인데 이번엔 발랄하고 상큼한 분위기로 편곡해 녹음했어요.

'장윤정표 상큼 트로트' 기대해주세요."

(서울연합뉴스) 신기원 기자 lalal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