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자의 딸인 가수 정재은(42)이 설운도가 작곡한 노래로 컴백한다.

정재은은 18일 한국과 일본에서 두 나라 언어 버전으로 맥시 싱글을 동시에 발매한다.

타이틀곡은 설운도 작곡ㆍ함경문 작사의 발라드곡인 '이젠 내가'다.

이외에도 새 싱글에는 1980년대 포크송의 향수를 느끼게 하는 '가려거든', 가창력이 돋보이는 '애원'과 세 곡의 연주곡이 담겨 있다.

'이젠 내가'의 한국어 버전은 일본에서 인터넷과 모바일로 서비스된다.

1972년 8세에 가수로 데뷔, 80년대 '항구'라는 노래로 이름을 알린 정재은은 99년 일본에서 '황혼의 도쿄'를 발표하며 엔카 가수로 데뷔했다.

2000년 '일본 레코드대상' 신인상, 2000~2002년 '올 재팬 리퀘스트 어워드' 골드 리퀘스트상과 '일본 유선대상' 유선음악 우수상을 차지하며 정상급 가수로 인정받았다.

그러나 2003년부터 2년간 투병 생활을 했고 지난해 신보 '다시 한번 순수한 사랑'을 한국과 일본에서 발표하며 활동을 재개했다.

지난해 6년 만에 국내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한 정재은은 '두 살 때 부모의 이혼으로 아버지와 살게 된 뒤 어머니와 세 번밖에 만나지 못한 사연' 등을 털어놓으며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적셨다.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mim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