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한국 사회에는 관객 1천만명을 돌파한 영화 '왕의 남자' 이준기로 대표되는 '예쁜 남자' 신드롬이 일고 있다.

이와 관련해 MBC 'PD수첩'은 14일 오후 11시5분부터 방송되는 '2006년 한국, 예쁜 남자가 좋다'에서 '예쁜 남자' 신드롬의 실체와 파생효과, 그리고 사회적 배경을 진단한다.

제작진은 먼저 팬들과 영화평론가 등을 만나 최근 폭발적인 인기를 모으고 있는 이준기의 인기 비결을 살펴본다.

또한 이준기와 함께 크로스섹슈얼 열풍을 이끌어 가고 있는 그룹 슈퍼주니어의 멤버들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예쁜 남자' 신드롬은 연예계뿐만 아니라 일반에서도 확산되고 있다.

'예쁜 남자' 마케팅 붐이 일고 있으며, 남성화장품 시장과 남성 액세서리 산업도 성장하고 있다.

피부 관리실과 네일아트숍을 찾는 남성들이 늘고 있으며, 남성성형전문병원까지 생겼다.

이와 함께 여성의 옷을 입음으로써 내부의 여성성을 표출하는 남자들도 생겨났다.

'왕의 남자' 열풍에 힘입어 인터넷에는 여장을 하는 남자들의 모임이 20개가 넘게 생겼으며 어떤 모임은 회원 수가 2만 명이 넘는다.

일각에서는 크로스섹슈얼 신드롬이 허상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하고 있다.

남성용품업체와 대중매체의 상업적 목적에 의해 의도적으로 띄워진 붐이라는 것이다.

그럼에도 우리 사회가 무뚝뚝하고 전통적인 남성상의 변화를 요구하면서 변화는 일고 있다.

2006년 한국 남성들은 결국 남성성에 대한 변화 요구와 전통적인 남성성과의 갈등의 와중에 서 있다는 것.
이에 대해 제작진은 앙드레 김, 동덕여대 손봉호 총장, 연세대 마광수 교수, 남성심리전문가 정혜신 등 각계각층 인사들을 만나 2006년 현재 한국의 남자들이 가져야 할 남성성은 무엇인지 들어봤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doubl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