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지진희가 출연한 홍콩영화 '퍼햅스 러브'가 아카데미 영화상의 외국어 영화상 부문 홍콩 출품작으로 선정됐다.

AP통신에 따르면 천커신(陳可辛) 감독의 '퍼햅스 러브'는 청룽 주연의 '신화'(The Myth)와 스탠리 콴 감독의 '장한가'를 제치고 홍콩측 대표작으로 뽑혔다.

11명의 감독들로 구성된 심사단은 이 영화를 대표작으로 선정하면서 "'퍼햅스 러브'가 예술적인 동시에 상업적인 가치도 높다.

홍콩 영화 역사상 가장 독특한 작품이다"고 밝혔다.

올해 베니스영화제의 폐막작으로도 상영된 바 있는 '퍼햅스 러브'는 한 여자의 성공과 사랑을 담은 멜로 영화로 지진희를 포함해 장학우와 금성무 등이 출연한다.

아카데미영화제의 외국어 영화 부문은 각 국가별로 한편씩의 작품이 출품될 수 있으며 이 중 다섯편의 작품이 최총 후보작으로 선정된다.

78회째를 맞는 아카데미 영화상은 내년 2월 중 개최되며 한국 영화 중에서는 '웰컴투 동막골'이 출품된다.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bk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