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혈 배우 다니엘 헤니가 혼혈아동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그는 26일 오후 3시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펄벅 여름캠프에 참석해 혼혈아동 및 가족들 100여명과 1시간 정도를 함께 했다.

최근 종영된 MBC 수목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으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다니엘 헤니가 나타나자 캠프에 참석한 혼혈아동들은 큰 환호와 박수로 그를 반겼다.

"이 자리에 올 수 있게 돼 너무 행복하고, 여러분들 모습에서 나를 발견할 수 있다"고 말문을 연 그는 "미국에서 보낸 어린 시절 심한 인종차별을 겪었는데 여러분들도 비슷한 경험이 많을 것"이라며 차별을 극복한 자신의 경험담을 소개했다.

어린 시절 미국 미시간주의 작은 마을에서 자란 그는 혼자 동양계라는 이유로 항상 친구들의 놀림을 당했으며, 심지어 여러명에게 맞기도 했다는 것.
다니엘 헤니는 "하루는 발에 밟혀서 손가락이 다 부러지고 정신을 잃을 정도로 맞기도 했다"면서 "그럴 때마다 그들과 싸우곤 했지만 그날은 '너희는 참 불쌍한 사람'이라고 말하고 무시했다"고 전했다.

그 이후로 싸워서 맞붙기보다는 공부와 운동을 열심히 했고, 그 때부터 자신을 때리던 아이들이 자신과 친구가 되길 원하게 됐다는 것.
이어 다니엘 헤니는 "혼혈은 단점이 아니고 축복이다"라며 "지금은 이해 못할지도 모르지만 혼혈이기 때문에 남들이 못하는 경험을 할 수 있고, 그런 경험을 통해 배울 수 있다"고 긍정적인 사고를 가질 것을 당부했다.

또한 그는 "나도 '내 이름은 김삼순'을 통해 자신감을 얻을 때까지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했다"면서 "목표를 세우는 게 가장 중요하고 무엇이든지 마음만 먹으면 다 이룰 수 있다"고 용기를 불어넣었다.

이날 다니엘 헤니는 아이들과 선물을 주고 받고 함께 사진을 찍으며 생일을 맞은 한 혼혈아동에게 생일 축하 노래를 불러주는 등 혼혈아동들을 진심으로 대하는 모습으로 감동을 자아냈다.

행사를 마친 그는 "내 어린 모습을 보는 것 같고 아이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서 너무 기분이 좋다"면서 "그들에게 조금이나마 희망을 줄 수 있게돼 감사하고, 앞으로도 아이들을 위해 좋은 일을 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날 행사는 혼혈아동을 돕기 위해 설립된 펄벅재단이 26일부터 2박3일간 개최하는 '혼혈아동 희망 나누기 펄벅 여름캠프'의 한 이벤트로 마련됐다.

이번 캠프에는 다니엘 헤니 외에도 김디에나, 인순이 등이 참석해 혼혈아동들에 힘을 불어넣어 줄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doubl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