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계약서' 쓰고 사귀는 엉뚱한 연인들..MBC'이별에 대처하는...'

인기리에 방영된 '내 이름은 김삼순' 후속으로 MBC가 새 수목 미니시리즈 '이별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극본 민효정·연출 이재동)를 27일부터 내보낸다.

독특한 제목의 '이별에…'는 어느날 애인에게 버림받은 여자 주인공이 남자 친구에게 약속을 이행할 때까지 헤어질 수 없다는 '이별 계약서'를 쓰라고 강요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로맨틱 코미디다.

천하의 바람둥이 재민(심지호 분)은 잡지사 여기자(김아중 분)에게 '필'이 꽂혀 그녀가 자주 드나드는 사진작가 서준(김민종 분)의 스튜디오에 들어가기 위해 애를 쓴다.

그가 생각해낸 방안은 고교 동창의 누나이자 사진작가 지망생인 근영(최강희 분)을 이용하는 것.

처음에 재민을 거들떠 보지도 않던 근영은 차츰 사랑의 감정을 느끼게 되지만 애당초 목표가 따로 있던 재민은 근영에게 이별을 통보한다.

근영은 이에 맞서 "사랑이 합의 하에 시작됐으니 이별도 합의 하에 이뤄져야 한다"며 '이별 계약서'를 꺼내든다.

이 과정에서 무뚝뚝하지만 일에 열성적인 서준이 뛰어들면서 이들의 사각관계는 미묘하게 발전한다.

아침드라마 '단팥빵'에서 호흡을 맞췄던 이재동 PD와 최강희 콤비가 다시 손을 잡았고 '옥탑방 고양이''풀 하우스'의 민효정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하지만 전작 '…김삼순'이 신드롬을 몰고 올 정도로 워낙 높은 인기를 끌었기 때문에 후속 드라마 제작에 나서는 출연진들은 부담스러운 모습이다.

근영역의 최강희는 "주변 사람들이 삼순이 얘기를 어찌나 하던지 부담이 커요.

내 연기가 김선아씨를 따라가게 될까봐 '삼순이'는 1회만 보고 일부러 안 봤어요"라고 말했다.

김재창 기자 char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