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아침 고소한 단팥빵 내음을 은근히 풍겨냈던 최강희-이재동 PD 콤비가 통쾌한 이별을 그린다. 김삼순의 거센 폭풍이 사라지는 27일 '내 이름은 김삼순' 후속으로 방영할 MBC TV 수목극 '이별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극본 민효정)에서 두 사람이 다시 호흡을 맞춘다. 마치 한 편의 소설 같은 제목을 걸어놓은 이 드라마는 로맨틱 코미디로서는 발칙하게도 이별에 임하는 연인을 주인공으로 내세웠다. 잡지사 여기자 서희원(김아중 분)에게 꽂힌 철없는 바람둥이 한재민(심지호)이 서희원에게 접근하기 위한 방편으로 김근영(최강희)과 데이트를 즐긴다. 남동생의 동창인 한재민을 거들떠보지 않던 근영은 재민의 적극적인 공략에 마침내 진짜 사랑의 감정을 느끼게 되지만, 목표가 따로 있었던 재민은 근영에게 이별을 통보한다. 순수함을 잃지 않고 있는 근영은 이 현실을 받아들일 수 없고, 재민에게 '이별 계약서'를 종용한다. 이 과정에서 무뚝뚝하지만 일에 열성적인 사진작가 이서준(김민종)이 사각관계에 뛰어들며 이들의 만남은 서로가 서로에게 물리는 관계로 발전해간다. 이재동 PD는 최강희와 6개월만에 곧바로 만난데 대해 "'또 최강희냐'라는 오해를 받는다 해도 이 캐릭터에 맞는 배우는 몇 명되지 않고, 최강희가 가장 잘 해낼 것 같아 그를 캐스팅했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그는 "최강희를 한마디로 표현하면, '맑음'과 '밝음'이다. 맑은 눈을 통해 표현되는 수만가지 표정은 뭘해도 못돼 보이지 않는다. 근영이는 그런 여자다"라며 캐릭터에 딱 맞아 떨어지는 배우라고 거푸 칭찬했다. '단팥빵'을 통해 새로운 구성의 드라마를 선보였던 이 PD는 "이 시간대는 회사의 주력 상품 시간이기에 새로운 것을 하기 힘들다. PD 개인의 실험을 위한 시간대는 아니기에 고민이다"고 토로했다. 이 PD의 캐스팅 제안을 받아들인 최강희는 "세편의 드라마가 들어왔는데, 이 감독님이 전화해서 '같이 하자'그러길래 시놉시스도 제대로 안보고 그냥 '하겠다'고 답했다"며 감독에 대한 믿음으로 화답했다. 아직은 신인급인 심지호가 드라마 초반 최강희와 함께 극을 이끌어간다. 심지호는 "너무 큰 역할이라 당연히 겁나고 부담된다"며 설렘을 내비쳤다. 김민종의 역할이 의외. 늘 단독주연 형식으로 드라마를 끌었던 그가 한걸음 뒤로 물러선 연기를 처음으로 선보인다. 김민종은 "내 자신의 변화가 필요한 시기이며, 내겐 과도기"라고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출연 분량의 많고 적음이 아니라 그 드라마에 얼마나 주된 역할을 구축해가느냐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모범답안을 내놓았다. '이별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의 적수는 만만찮다. 우선 '돌아온 싱글'을 한 주 앞당겨 끝내 같이 맞붙겠다는 전략을 펼치고 있는 SBS TV '루루공주'가 외견상 강적이다. 김정은-정준호 커플의 내공이 만만찮을 것이라는 선입견이 있다. 또 '내 이름은 김삼순'에 밀려 고전중이지만 시청자 평에 있어서만큼은 화제작인 '부활'이 체제를 정비하고 있다. 이 PD는 "다른 드라마와 어떻게 차별화를 이룰지 모르겠지만,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로맨틱 코미디를 만들겠다"고 의욕을 보였다. '옥탑방 고양이'와 '풀하우스'를 성공시켰던 민효정 작가에게 거는 기대도 크다, (서울=연합뉴스) 김가희 기자 kah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