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류승범과 신민아가 영화 '야수와 미녀' 남녀 주인공으로 나란히 캐스팅됐다. '주먹이 운다'의 제작사 시오필름이 제작하는 '야수와 미녀'는 앞이 안 보이는 미녀와 그 앞에서 자신을 '킹카'라고 거짓말한 남자의 이야기. 미녀가 눈을 뜨면서 벌어지는 소동을 그린 로맨틱 코미디로 류승범과 신민아 외에도 김강우, 안길강 등이 출연한다. '복수는 나의 것', '올드보이'의 조감독 출신 이계백 감독의 연출 데뷔작. 순제작비 28억원이며, 오는 9일 크랭크 인한다.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prett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