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욱 감독과 여배우 이영애의 신작 '친절한 금자씨'(제작 모호필름)가 최근 촬영을 마쳤다. '올드보이' 이후 2년만에 선보이는 박 감독의 신작이며 '봄날은 간다' 이후 이영애가 선보이는 4년만의 영화인 '친절한 금자씨'는 13년간 억울하게 감옥에 갇힌 여자 금자(이영애)가 자신을 가둔 한 남자에 대해 벌이는 복수극을 다룬다. 지난해 12월 첫 촬영을 시작한 이래 지난달 28일 서울역에서의 보충 촬영까지 서울과 부산, 강원도 횡성과 호주 등에서 5개월간 촬영됐다. 영화는 두달여간의 후반작업을 거쳐 오는 7월 개봉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bk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