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그룹 신화의 에릭이 신입사원이 됐다. 신입사원으로의 변신이 어색할 법도 하지만, 모양새가 꽤 그럴듯하다. 게다가 신입사원이 되기 전에는 천하태평 백수이다. 에릭의 변신은 23일 첫 방송되는 MBC TV 수목드라마 '신입사원'(극본 이선미 김기호, 연출 한희)에서 공개된다. 강호는 만화가게에서 무협지 보는 낙으로 살아가던태평하고 뻔뻔한 백수로, 우연히 대기업에 지원했다가 전산착오로 수석 입사하는 인물. 2003년 방송된 MBC 드라마 '나는 달린다'와 지난해 '불새'에 이은 세 번째 드라마에서 에릭은 시청자들에게 말 그대로 "에릭, 이런 모습 처음이야"를 외치게 할 준비를 하고 있다. 부스스한 파마 머리와 트레이닝복 차림 등 겉모습도 가관이지만, 그의 코믹 연기는 더욱 눈길을 모은다. 그는 최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두 드라마에서 무게 잡고 화내는 모습을 보여줬는데 (신화) 멤버들과 있을 때는 장난치고 까불기도 한다"면서 "실제로는 그런면도 많은데, 이번에 그런 모습이 드러날 것"이라 말했다. 그의 변신은 일단은 성공적으로 보인다. 먼저 그 자신이 "촬영 직전까지는 긴장되고 준비도 힘들었는데, 막상 촬영을 시작하니 생각보다는 잘 되는 것 같다"면서 "웃기려 하지 않아도 상황 자체가 재미있다"고 코믹 변신을 즐기고 있음을 밝혔다. 코믹한 연기를 하다 보니까 '망가졌다'라는 말도 자주 듣는다. '불새'에서 여성팬들의 가슴을 시리게 했던 그가 백수가 되어 우스꽝스러운 상황을 연출하니 충분히 그럴만도 하다. 그러나 그는 "'망가지는 것을 제가 해낼 수 있을까'가 먼저이며, 망가진 것에 대해 여성팬들이 실망하고 안 하고는 나중 이야기"라며 소녀팬들의 우상으로서가 아닌 연기자로서의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다. 이 드라마에서 에릭이 아닌 본명 문정혁으로 활동하겠다는 것도 이와 같은 맥락이다. 그는 "가수와 연기자의 이미지를 분명히 차별화하기 위해서 본명인 문정혁으로 활동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연출자인 한희 PD도 그의 변신에 후한 점수를 줬다. 한 PD는 "촬영을 하다가 하루에도 몇 번씩 놀란다. 가수 신화의 에릭으로만 알고있었지만 촬영 과정에서 생각 이상으로 놀라운 변신을 해주었다"고 칭찬했다. 이에 대해 에릭은 "일단 지금은 걱정하기보다는 좀 더 편해져야 될 것 같고, 연기한다는 생각보다 상황에 맞춰 논다는 생각으로 임하겠다"면서 "이 역할을 연기하면서 '내가 이런 것도 되는구나'는 생각도 한다"며 조심스레 자신감도 내비쳤다. 끝으로 그는 "백수와 실업 문제를 너무 심각하게 다루기보다는 즐겁게 표현해 젊은이들에게 밝은 희망을 전하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doubl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