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선아가 오는 5월 방송예정인 MBC TV 수목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극본 김도우, 연출 김윤철)으로 4년 4개월만에 드라마에 복귀한다. 김선아는 2001년 초 종영된 MBC 시대극 '황금시대' 이후 스크린으로 활동무대를옮겨 영화 '몽정기' '위대한 유산' 'S다이어리' 등에 출연했다. '내 이름은 김삼순'은 스물아홉 살의 제빵사 김삼순과 스물일곱 살의 청년사업가 현진헌의 계약연애를 그린 로맨틱코미디. 김선아는 이름에 열등감을 느끼는 엽기발랄하면서도 씩씩한 노처녀 김삼순 역을 맡았다. 현진헌 역에는 현빈이 발탁됐다. (서율=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doubl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