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빈의 힘이 여전히 유효했다.

지난 8일 개봉해 첫주 전국 65만 7천 명을 모은 원빈 신하균 주연의 '우리 형'이 2주차인 지난 17일까지 전국 151만 4천 명을 모았다.

특별한 경쟁작이 없는 가운데 무난히 박스 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박스 오피스 순위를 결정하는 서울 주말 이틀간 관객 수는 10만 9천 명.

투자·배급사 CJ가 서울 70개, 전국 300개 스크린을 유지하며 공격적인 배급전략을 펼치고있어 '우리형'의 인기몰이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2위는 지난 15일 개봉한 톰 크루즈 주연의 '콜래트럴'.

16-17일 서울에서 8만 3천 명(50개 스크린)을 모았으며, 전국 누계는 30만 2천 명.(152개 스크린)

역시 톰크루즈다.

일본 영화 '세상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는 개봉 첫주말에 이어 꾸준히 서울에서 관객 몰이에 성공하고 있다.

주말 이틀간 서울에서 2만 8천376명을 모아 서울누계는 12만 7천652명(38개 스크린).

17일까지 전국 누계는 152개 스크린에서 30만6천665명.

'러브 레터'의 조감독 출신 유키사다 이사오 감독은 "'러브레터'가 한국에서 세운 100만 명 동원 기록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4위는 왕자웨이 감독의 '2046'.

제9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이었던 이 영화는서울 주말 이틀간 2만 317명(28개 스크린)을 끌어모았고, 17일까지 전국적으로는 7만 4천620명(86개 스크린)이 봤다.

홍보사 올댓시네마는 "러닝타임이 2시간 10분인 것을 감안할 때 비교적 괜찮은 결과"라고 밝혔다.

차승원 주연의 '귀신이 산다'는 17일까지 전국 190개 스크린에서 28만 4천 명을 모았다.

서울 이틀간은 1만 8천100명.

베니스국제영화제 감독상에 빛나는 김기덕 감독의 '빈집'은 그 화제성에도 불구하고 씁쓸한 성적에 머물렀다.

서울 26개 스크린에서 16-17일 간 1만 3천 명이 봤고, 전국 누계는 4만 8천960명(80개 스크린).

한편 최민식 주연의 '꽃피는 봄이 오면'과 수애, 주현 주연의 '가족'은 17일까지 전국 71만 1천761명, 191만 4천 명을 각각 모았다.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prett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