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드웨이팀의 뮤지컬 '캬바레'가 오는 24일부터 6주간 전국 순회공연에 들어간다. 대전(6월24일-6월30일.충남대)에 이어 서울(7월3-16일.세종문화회관 대극장) 대구(7월20일-25일.오페라하우스) 부산(7월27-8월1일.문화회관) 등에서 내한 공연이 펼쳐진다. '캬바레'는 지난 1966년 브로드웨이에서 첫 선보인 이래 8천회 이상 장기 공연된 작품.오락성에다 강력한 사회비판적인 메시지를 함께 담아냄으로써 세대를 초월해 팬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이 작품은 1930년대 베를린의 캬바레를 배경으로 매춘부들이 손님과 수다를 떨고 누드댄서들이 테이블위에서 춤을 추는 모습이 관객의 시선을 사로 잡는다. 퇴폐와 향락의 분위기와 대조적으로 나치시대 독일의 암울한 시대상도 겹쳐진다. 개인과 사회,육체와 정신,감성과 이성의 대립구조가 이어지면서 억압적인 정치이데올로기가 개인에 미치는 영향을 담아냈다. 이번 공연은 아카데미 작품상을 받은 영화 '아메리칸 뷰티'의 샘 멘데스 감독이 영화계에 진출하기 전인 지난98년 브로드웨이에서 연출한 버전이다. 퇴폐적이면서도 관능적인 느낌을 살려 인간의 본성을 사실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평가된다. 기괴한 복장을 입은 배우들은 성별을 식별하기 어려울 정도로 묘한 분장과 표정을 지으며 겨드랑이의 털을 슬며시 노출한다. 이들은 바이올린과 아코디온 트럼펫 색소폰 등을 연주하면서 퇴폐의 오케스트라를 공연한다. 전작들과는 다른 분위기의 의상과 무대가 연출되지만 안무나 곡은 원작을 거의 훼손하지 않았다. 멘데스는 "인간의 본능에 따라 연출했다"고 밝혔다. 이 작품의 참신한 시각효과와 디자인 감각에 매료된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은 영화 '아메리칸 뷰티'의 연출을 멘데스에게 제의했다고 한다. 이번 공연에는 브로드웨이에서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정예 배우들이 출연한다. 시간은 수,금요일 오후8시,화,목,토요일 오후4시,8시.일.공휴일 오후3시,7시.(02)577-1987. 유재혁 기자yoo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