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수 감독의 신작영화 '영어완전정복'(제작 나비픽처스)의 포스터는 태극기를 배경으로 한 촌스런 모습의 학생들과 '우리는 영어완전정복의 역사적 사명을 띠고 이 땅에 태어났다'는 카피로 장식돼 있다. 유신시대 학생들이 강제로 암송했던 국민교육헌장의 한 구절을 빌려 이 땅의 영어 콤플렉스와 영어 열풍의 현주소를 풍자한 것이다. 이 영화는 영어를 배우는 과정에서 누구나 한번쯤 겪었을 법한 촌극들과 남녀의 연애를 교묘하게 병치시킴으로써 폭소를 자아내는 로맨틱 코미디다. 동사무소 말단 직원 나영주(이나영)가 얼떨결에 영어회화반에 들어간 뒤 같은 반 남자 박문수(장혁)에게 호감을 가지면서 이야기가 전개된다. 주인공들이 겪는 갖가지 에피소드는 영어를 정복하는 길이 사랑에 이르는 길만큼이나 험난하고 어렵다는 것을 보여준다. 주인공들은 영어로 말할 때 사랑을 고백하는 순간처럼 수줍어하고 겁을 낸다. 영어공부와 연애에는 왕도가 없으며 이 둘을 모두 잡으려는 시도는 본질적으로 저돌적일 수밖에 없다는 의미다. 입안에 맴도는 한마디 말을 끄집어내면서 다가설 수 있는 용기를 필요로 한다는 점에서도 영어 배우기와 연애는 공통점을 갖는다. 그러나 영화 후반부에서 영어를 정복하지는 못해도 사랑은 성취된다. 영어는 그저 의사전달 수단일 뿐 능력이나 인격을 규정짓는 잣대가 될 수 없다는 메시지가 담겨 있다. 외국인 선생과 영어를 거의 못하는 학생이 결혼에 이르는 장면도 영어 실력보다는 마음이 더욱 중요하다는 뜻이다. 주인공들이 구사하는 서툰 영어와 '콩글리쉬'는 이 영화에서 웃음의 기폭제가 된다. 동사무소에서 외국인이 질문해 오자 당황한 나영주는 시계를 가리키며 "타임 오버(근무시간이 지났다)"란 말로 위기를 모면한다. 또한 "It's Carrot(당근이지)" "I Love You Long(나는 너를 사랑하지롱)" 등 우리말과 영어를 합성한 유머도 재미있다. 그러나 웃음을 끌어내기 위한 수업 장면들에 지나치게 집착하는 바람에 멜로 부분은 상대적으로 소홀히 다뤄졌다. '후아유'에서 동화 속 소녀 이미지를 간직했던 이나영은 이 영화에서 생기있는 처녀로 탈바꿈했다. 양쪽으로 머리를 땋아 내린 헤어스타일,커다란 뿔테안경에다 '사오정'을 연상시킬 만큼 눈치없이 행동하는 나영주는 영어를 구사하는 순간 당황스럽고 초라해지는 우리네 모습을 대변한다. 11월5일 개봉,12세 이상. 유재혁 기자 yoo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