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한국민속촌은 구정 연휴기간 '설 명절 추억의 세시풍속과 함께'라는 주제로 특별행사를 마련한다. 민속촌은 연휴기간 '흥과 멋이 있는 설날' 행사로 민속촌 공연단이 펼치는 농악과 널뛰기, 줄타기공연을 매일 2차례씩 연다. 또 북청사자놀이와 거북놀이, 할미성대동굿 등 대동 민속놀이와 굿판을 관람객이 참여하며 즐길 수 있도록 '함께 어울리는 설날' 행사로 마련한다. 이밖에 '추억속의 설날' 행사로 복떡만들어먹기와 지신밟기, 복토훔치기, 야광귀쫓기, 소원성취서낭제, 볏가릿대세우기, 복조리만들기 등 세시풍속 체험행사를 기획했다. (용인=연합뉴스) 최찬흥기자 ch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