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주요 문화산업의 시장 규모가 2001년말 현재 13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1999년부터 올해까지의 이 분야 연평균 성장률도 21.1%에 이르러 2000-2002년 상반기의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6.1%를 크게 상회할 것으로 전망됐다. 문화관광부가 최근 발간한 「2002 문화산업백서」에 따르면, 2001년말 현재 국내 문화산업 시장 규모는 모두 13조 654억원. 분야별로는 ▲방송 6조834억원 ▲캐릭터 4조1천200억원 ▲영화 1조350억원 ▲게임 9천985억원 ▲음반 4천925억원 ▲애니메이션 3천360억원이다. 백서는 지식기반산업의 육성을 위한 정부의 집중적 지원정책과 인프라 구축의고도화, 인터넷·모바일 커뮤니케이션의 증대에 따른 콘텐츠 수요의 급증 등으로 문화산업 분야의 성장세는 계속될 것으로 예측했다. 이에 따라 이 분야 시장규모가 올해에 모두 18조5천112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이번 백서는 국민의 정부의 문화산업 정책에 대한 평가를 비롯해 디지털 기술의발달, 국제 통상, 저작권 정책 등 문화산업 분야의 주요 관심사를 다루고 있다. 또출판·신문·잡지·만화·방송영상·광고·영화·애니메이션·음반·게임·캐릭터·모바일 콘텐츠' 등 문화산업의 분야별 성과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각종 통계자료를 도표를 곁들여 수록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천기 기자 ckchu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