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제작 TV드라마 수출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호조를 지속했다. 이같은 TV드라마 수출 호조세는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나 이후 수출 환경은 불리해질 수 있다는 우려도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23일 KBS미디어.MBC프로덕션.SBS프로덕션 등에 따르면 올해 국내 제작 TV드라마수출 규모는 1천770만달러대로 작년의 1천140만달러대에 비해 670만달러, 58.8% 급증했다. KBS 프로그램 수출을 맡는 KBS 미디어는 「겨울연가」「러빙유」등의 판매 호조속에 TV드라마 수출액이 작년의 350만달러에서 올해는 570만달러로 늘었다. MBC 프로덕션도 동남아시아로의 한류 확산에 힘입어 「이브의 모든 것」을 선두로 올해 700만달러어치를 수출했다. 이는 작년의 450만달러에 비해 대폭 향상된 금액이다. SBS 프로덕션도 「명랑소녀성공기」와 「순수의 시대」등을 상품으로 금년 수출액을 작년의 340만달러보다 대폭 증가한 500만달러로 끌어올렸다. 지난 7∼8년간 꾸준히 개척해온 수출시장이 작년부터 본격적인 성과를 내기 시작해 올해는 보다 큰 결실로 이어졌으며 적어도 내년까지는 이러한 호조세가 계속될것으로 이들 회사는 내다봤다. 올해 TV 드라마 수출은 수출지역이 싱가포르,태국,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남미등지로 확산되고 「이브의 모든 것」,「겨울연가」,「가을동화」등이 일본시장 진출에 성공한데 의의를 찾을 수 있다고 수출 담당자들은 설명했다. KBS미디어 박인수 팀장은 "작품성 좋은 드라마가 계속 제작된다면 내년에도 수출호조는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SBS 프로덕션 관계자는 "'한류열풍'이 동남아국가 등지로 확산돼 우리 드라마에대한 인기가 높았던 요인도 있지만 동남아국가의 케이블TV 가입 확대 등에 의한 콘텐츠 수요 확대 요인도 적지 않았다"고 말했다. 다만 이들은 국내 TV드라마가 인기를 얻으면서 수출단가가 조금씩 높아지고 있는 점은 부담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최대 수출시장인 대만의 경우 일부 완성도높은 드라마 수출단가가 일본 드라마에 거의 맞먹는 수준에까지 이르렀다고 이들은 말했다. MBC 프로덕션 구대성 국제사업부장은 "대만의 경우 미니시리즈 가격이 편당 7천달러까지 올랐고 이같은 가격상승은 일본 드라마에 대해 상대적 우위인 가격경쟁력이 사라질 시기에 다가가고 있다"고 말했다. SBS 프로덕션 관계자는 "TV드라마 수출은 현지 방송국의 시청률 기대 뿐만 아니라 상호신뢰, 출연한 국내 배우들의 프로모션 참여와 상호신뢰 등 간접적인 조건이많이 작용한다"면서 "그러나 해외판권을 갖는 드라마 외부제작이 늘고 있어 외주제작사가 드라마 수출에 어떻게 대응할 지 관심이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우기자 jungw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