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래시계'의 주역 김종학 PD와 송지나 작가가 다시 한번 손잡고 12일 첫선을 보인 SBS특별기획「대망」이 시청률 호조를 나타냈다.

14일 시청률 조사 기관인 닐슨미디어리서치가 지난 10월7~13일 시청률 인기 순위를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SBS「대망」은 27.7%를 기록, 3위에 랭크됐다.

이는 방송 첫주에 22.1%(7위)로 출발한 SBS「야인시대」보다 훨씬 높은 수치로,「대망」이「야인시대」의 인기를 뛰어넘을 수 있을지 벌써부터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경제사극' '젊은사극'을 표방하는 24부작「대망」은 18세기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권력을 좇는 상인 휘찬(박상원)과 성격이 상반된 그의 두 아들 시영(한재석) ,재영(장혁)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중국무협물을 연상케 하는 호쾌한 액션 장면과 빠른 전개, 젊은 연기자들의 출연 등으로「대망」의 인터넷게시판에는 비교적 긍정적인 시청소감이 올라오고 있다.

한편「야인시대」가 50.9%라는 기록적인 시청률로 정상을 차지하는 등 SBS드라마의 장기간 `독주'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타방송사 드라마들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MBC의 경우 일일연속극 「인어아가씨」가 인기 순위 2위(34.6%)를 유지, 체면치레를 하고 있지만 새롭게 선보인 월화드라마「현정아 사랑해」와 수목드라마「리멤버」가 각각 9.3%와 7.4%를 기록하는 등 시청률 두자릿수를 채 넘기지 못하고 있는것.

사정은 KBS도 마찬가지. 꾸준히 5위권 내 들었던 KBS 2TV「태양인 이제마」도지난 주에 11위(21.4%)로 뚝 떨어진데다 월화드라마「천국의 아이들」은 5~7%라는저조한 시청률로 주목조차 받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이에 따라 각 방송사들은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MBC는 당초 20부작이던「리멤버」를 16부작으로 막을 내리고 후속으로 손지창,류진, 김소연 등이 출연하는 드라마「삼총사」를 편성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톱스타 채시라를 투입한 주말연속극「맹가네 전성시대」를 내달 2일부터선보여 `드라마 왕국'으로서의 옛 명성을 되찾겠다는 전략이다.

KBS는 드라마「거짓말」「슬픈 유혹」등 화제작을 선보인 표민수 PD와 노희경작가 콤비의 새작품「고독」으로 SBS「야인시대」와 맞불을 놓는다는 계획이다.

21일 첫방송될「고독」은 40대 미혼모(이미숙)와 20대 청년의 힘겹고도 아름다운 사랑을 다룬 드라마. 15살의 나이 차를 건너뛴 `연상연하' 커플인 데다 한명은미혼모라는 파격적인 설정으로 화제를 모았으나 시청자들의 정서에 얼마 만큼 어필할 수 있을지가 이 작품의 관건이다.

KBS는 또한「태양인 이제마」후속으로 톱스타를 내세운 100부작 사극「장희빈」을 준비하고 있으나 캐스팅 난항으로 제작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fusionjc@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