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3대 테너가수 중 하나인 루치아노 파바로티(66·이탈리아)가 70회 생일이 되는 오는 2005년 10월12일을 마지막 공연일로 잡았다고 밝혔다. 파바로티는 25일 미 CNN TV '코니 정 투나잇'쇼에 출연,앞으로 2∼3년 바쁘게 활동하겠지만 그 뒤엔 현역에서 물러날 것이며 다시는 성악활동을 재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바로티는 지난달 뉴욕 메트로폴리탄오페라에 출연했으나 건강악화로 마지막 공연을 취소,한때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 파바로티의 다음 시즌 뉴욕 공연일정은 잡혀있지 않으며 전 세계 다른 어떤 오페라하우스와도 공연계약이 돼있지 않다. 플라시도 도밍고,호세 카레라스(이상 스페인) 등과 협연으로 잘 알려진 파바로티는 이들과 2002 한·일월드컵 축구 문화프로그램의 하나로 27일 일본에서 공연을 가질 계획이다. 뉴욕=육동인 특파원 dong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