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나라 스님이 미국 하버드대학에서 최초로 불교학 박사학위를 받는다.

비구니 학승인 소운 스님(39)은 6일 오전(현지시각) 하버드대학에서 <능가경 인도 주석서에 관한 연구>로 박사학위를 수여받기 위해 출국했으며 오는 10일 귀국한다.

1989년 동국대 선학과를 졸업, 같은 해 일본 도쿄(東京)대 문학부 인도철학과에 입학해 석사학위를 취득했던 스님은 도쿄대 박사과정을 밟다가 1994년 하버드대 범어인도학과로 옮겨가 8년만에 불교학 박사학위를 따냈다.

하버드대학이 오래전부터 불교학과를 개설, 티베트나 일본.중국 등의 불교를 활발히 연구해온 미국내 불교학의 본산임에 비춰 스님의 박사학위 취득은 매우 뜻깊은 일로 평가된다.

스님은 한국불교의 발전을 위해서는 학문적 토대가 굳건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불전을 해석, 전파할 수 있는 외국어 능력이 중요하다는 소신이 뚜렷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님은 영어를 비롯해 일어, 중국어, 범어, 티베트어 등에 능통하다.

스님은 현재 도반이 주석하고 있는 서울 광림사 연화복지학원에 머물고 있다. 이곳은 시각장애인 등을 돕고 포교하는 사찰이다.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기자 shi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