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이나 음반 구입,영화·공연·운동경기 관람,놀이공원 입장,온라인에서의 콘텐츠 이용 등이 모두 가능한 '문화상품권' 판매 누계가 최근 4천8백50만장을 돌파했다. 지난해 11월 통계청이 발표한 한국 총인구(4천8백2만여명)를 넘어서 인구 1인당 1장 이상 판매된 셈이다. "지난 98년 3월 문화상품권이 첫 발매된 지 4년여만에 '국민상품권'으로 자리매김한 것 같습니다. 소액 상품권이라 선물로 주고받기에 부담이 없고 책 영화 연극 운동경기 등 선물해야 할 상대방의 다양한 취향을 한 장의 상품권으로 충족할 수 있는 점이 장점이지요." 문화상품권 발행사인 한국문화진흥 김준묵 대표(47)는 "문화상품권이 생활 속의 문화 확산에 기여했다고 자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화상품권은 선물용으로 쓰이는 경우가 많아서 가수요를 일으키는 게 특징이다. 문화상품권이 문화산업의 매출 증대에 기여하고 있다는 의미다. 한국문화진흥은 전국극장연합회 한국연극협회 한국영상음반협회 등 문화 관련 27개 주요 단체 및 기업이 컨소시엄을 구성,문화상품권 발행을 위해 설립한 회사.발행 첫 해인 지난 98년 1백5억원의 매출을 기록한 이래 99년 3백70억원(7백65만장),2001년 8백50억원(1천7백만장)에 달했다. 올해에는 5월 현재까지 8백50만장이 팔려 연간 매출액이 1천억원(2천1백만장)을 넘어설 전망이다. 특히 지난해 말부터 문화포털 사이트인 컬처랜드(www.cultureland.co.kr)를 통해 '문화 캐시'로도 폭넓게 사용할 수 있게 돼 소비자들의 반응이 더욱 좋아졌다고 한다. "우리나라의 연간 접대비 및 판촉물(경품 이벤트 등) 시장규모가 20조원에 이르고 백화점·제화 등을 포함한 상품권 시장도 연간 5조원 가량이나 돼요. 따라서 앞으로도 문화상품권은 매년 20∼30%씩 매출액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컬처랜드의 콘텐츠 유료화를 통한 매출 증대도 꾀할 계획입니다." 김 대표는 "현재 발행되는 각종 상품권이 1천여종이나 된다"며 "문화상품권은 앞으로 선물용을 넘어 선불 소액결제의 수단으로 적용범위를 더욱 넓혀갈 것"이라고 말했다. 글=서화동 기자 fire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