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사랑에 대한 향수를 자극하며, 세간의 화제가 되고있는 윤석호PD의 드라마 KBS 2TV「겨울연가」가 오는 19일 제20회로 막을 내린다. 지난주까지만 해도 이 드라마의 제작진은 시청자들의 높은 성원에 힘입어 1회 연장방영을 검토했으나, 주인공을 연기하고 있는 탤런트 배용준이 CF촬영 일정 때문에 연장에 난색을 표명함에 따라 당초 계획대로 20회에서 막을 내리게 됐다. 한편, 제작진은 현재 드라마의 결말을 어떻게 할 것인가를 두고 고민을 거듭하고 있다. 해피엔딩과 새드엔딩이 여전히 같은 비중에서 검토되고 있으며, 새드엔딩과 관련된 안에서는 준상(배용준 분)을 죽음에 이르게 하는 방법도 논의되고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최승현기자 vaidal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