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6∼17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제52회 베를린영화제에 한국영화 5편이 출품된다.

김기덕 감독의 '나쁜 남자'와 사카모토 준지 감독의 한일합작영화'KT'가 경쟁부문에,정재은 감독의 '고양이를 부탁해'와 박기용 감독의 '낙타들'이 비경쟁 포럼부문에,유키사다 이사오 감독의 한일합작영화 '고'가 비경쟁 파노라마 부문에 각각 나간다.

황금공상을 놓고 겨루는 경쟁부문에는 독특한 사랑에 관한 영화인 '나쁜 남자'와 김대중 납치사건을 다룬 'KT'외에 일본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애니메이션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미국 웨스 앤더스 감독의'로얄 테넨바움','개 같은 내인생'을 만들었던 라스 할스트롬 감독의 '쉬핑뉴스','제트'로 유명한 코스타 가브라스 감독의 '아멘'등 총 23편이 진출했다.

비경쟁부문에는 장이모우 감독의 '행복한 날들'과 론 하워드 감독의 '뷰티풀 마인드',빔 벤더스 감독의 '빌파시에르트',이스트반 자보 감독의 '동조',밀로스 포먼 감독의'아마데우스 디렉터스 컷',로버트 알트먼 감독의 '고스포드 공원'등 거장들의 영화가 대거 초청됐다.

이번 영화제에선 '롤라 런'의 톰 티크베어 감독이 여배우 케이트 블란쳇과 함께 작업한 개막작 '헤븐'을 포함해 모두 4백여 편의 장·단편 영화 및 다큐멘터리가 상영된다.

폐막작으로는 찰리 채플린의 고전 '위대한 독재자'가 선정됐다.

영화진흥위원회는 이 기간중 견본시(영화마켓)에 한국영화종합홍보관을 설치해 한국영화의 홍보 및 판촉에 나선다.

영화제에는 유길촌 영진위 위원장과 김기덕 감독,배우 조재현,이승재 LJ필름대표,오기민 마술피리 대표 등이 참석한다.

유재혁 기자 yoo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