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대중문화를 미술작품으로 소개하는 전시회가 일본에서 열린다. 성곡미술관과 일본 아사히(朝日)신문사는 2월 8일부터 내년 2월 2일까지 일본 각지에서 ''한국 대중문화''전을 차례로 개최한다. 전시장소는 니카타의 니이츠(新津) 시립미술관(2월 8-4월 7일), 도쿄의 세타가야(世田谷)미술관(5월 25-7월 14일), 시코쿠의 다카마쓰(高松) 미술관(8월 2-9월 1일), 후쿠오카의 후쿠오카(福岡) 아시아 미술관(11월 23-내년 2월 2일)이다. 이 전시는 한국 사회에서 숨쉬는 다양한 문화현상을 영상, 인쇄, 설치, 사진, 디자인 등 시각 미디어로 다채롭게 소개하게 된다. 구체적으로는 한국영화, TV광고,패션, 잡지, 만화, 음악, 드라마 등을 엮어 작품화하는 것이다. 또 김지현씨와 일본의 우마노 노리코씨는 한국과 일본의 오피스 거리, 주택가, 서민지역, 재래시장, 환락가, 젊음의 거리 등을 각기 영상으로 찍은 뒤 이를 비교체험하게 하는 영상작품을 출품한다. 성곡미술관측은 "이번 전시는 일본 국민에게 한국 문화의 실상을 알리고자 마련한 것"이라면서 "4개 미술관을 순회 전시함으로써 우리 문화에 대한 일본인의 인식수준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전시비용은 아사히 신문사가 전액 부담한다. (서울=연합뉴스) 임형두 기자 id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