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연시가 다가오면서 크고 작은 모임에 참석할 기회가 많아졌다. 모처럼의 모임에 입고 있던 평상복을 그대로 입고 나가자니 뭔가 부족한 듯하다. 그렇다고 새 옷을 장만하려다보면 여성의류의 경우 40~50만원을 훌쩍 넘어 비용이 만만찮다. 이럴때는 10만원 미만의 간단하지만 고급스런 느낌의 패션소품을 이용해 모임의 성격에 맞게 코디하면 세련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여성의 경우 스카프나 벨트,숄,모자나 헤어핀 등의 소품으로 평소와 다른 분위기의 새로운 모습을 연출할 수 있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의 경우 1층 잡화매장에 스카프는 5만원대,머플러는 4만5천원대부터 살수 있다. 숄은 10만원대의 여러가지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작은 소품으로 헤어스타일에 큰 변화를 줄 수 있는 헤어핀은 3만5천원부터,기존의 의상과 코디해 세련된 느낌을 더해주는 소품인 모자는 5만원대부터 취향에 맞게 다양하게 고를 수 있다.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다면 외투깃에 두르거나 장착하는 모피류의 숄카라를 욕심내봄직 하다. 우아한 분위기를 연출해주는 여우 숄카라는 25만원,밍크소재는 40만원부터 구입할 수 있다. 남성의 경우 넥타이핀이나 커프스버튼 서스펜더(멜빵) 넥타이 등의 소품류를 이용하면 한층 멋을 더할 수 있다. 연말모임에는 평소보다 다소 화려한 색상의 와이셔츠와 넥타이로 신선함을 주는 것도 좋다. 입생로랑,닥스,레노마 등의 넥타이는 2만원대면 구입할 수 있다. 화려한 색상의 와이셔츠도 1만5천원부터 판매된다. 또 커프스버튼 세트는 8만원대,서스펜더는 9만원대에 장만할 수 있다. 백광엽 기자 kecor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