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저지에 거주하는 시인 한용숙(필명 신지혜.41)씨 등 3명이 외교통상부 산하 재외동포재단과 국제펜클럽한국본부 제정 제3회재외동포문학상 부문별 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한씨의 수상작은 고국에 대한 그리움과 한민족의 정체성을 그린 시 <뿌리>. 소설가 박미하일(러시아), 수필가 안광환(프랑스)씨도 소설 <해바라기>와 수필 <아내의 흉터>로 대상을 받았다.

시상식은 올해 세계한민족문화제전 마지막날인 27일 오전 10시 서울 롯데호텔크리스탈 볼룸에서 열린다.

(서울=연합뉴스) 이성섭 기자 lees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