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과학기술부 장관이 과학동시집 '방귀에 불이 붙을까요?'(김영사)를 펴냈다. 지난 3월 장관 취임 후 첫 작품이다. 과학적 소재와 호기심을 상상력으로 그려낸 이 동시집은 세계의 과학자들,재미있는 과학현상,생활과 과학,자연과 과학 등 4장으로 돼 있으며 '눈 오는날 발발이는 왜 팔짝팔짝''달과 별의 숨바꼭질''심술많은 식물도감'등 동시 40여편이 담겨있다. 동시의 끝에는 시에서 소재로 등장한 과학상식에 대한 설명이 덧붙여져 있으며,그림은 동양화가 사석원씨가 맡았다. 김 장관은 인세를 산간 도서지역 아동들에게 과학도서를 보내는 운동인 '사이언스북 스타트 운동'을 위해 내놓는다. 김 장관은 86년 '시인' '문학의 시대'로 문단에 데뷔,'따라오라 시여''지난날의 꿈이 나를 밀어간다''꽃과 운명'등 시집과 동시집 '똥 먹는 아빠',수필집 '홀로 선 당신이 아름답습니다'등을 출간했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