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가 정녕 단매에 죽고 싶으냐" SBS TV 인기대하사극 '여인천하'(월·화,오후 9시55분)를 통해 유행어가 돼버린 대사다. 문정왕후(윤비)가 후궁들이나 정난정을 향해 위엄 가득한 표정으로 내뱉는 이 말은 시청자들의 등골을 오싹하게 만들며 드라마 속으로 빨려들어가게 만든다. 문정왕후(윤비)역을 맡고 있는 탤런트 전인화(37)는 "실감나는 연기를 위해 있는 힘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인천하'엔 호통치는 장면이 많아서 촬영때마다 상당한 체력을 요구해요. 그래서 촬영날이면 밥도 꼭 챙겨 먹고 분장실에서도 말을 아낍니다. 그렇지 않으면 한두 장면 촬영 후 허기가 져 현기증이 나기도 합니다" 최근 촬영 장면은 전인화를 더욱 힘들게 한다. 윤비의 위세가 소위 '치부책'이라는 뇌물리스트 때문에 땅에 떨어지고 궁에서 쫓겨날 처지에 놓여 있기 때문이다. 29일 방송될 77회에선 꿈속에서 왕비의 침전인 교태전(交泰殿)에서 금부도사와 군관들에게 이끌려 나오는 장면도 있다. 전인화는 "앞으로 수세에 처한 윤비가 정난정과 함께 정적들을 제거하고 권력을 차지하는 과정이 빠른 극전개와 함께 더욱 흥미진진하게 전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인화는 사극이 현대극보다 연기자로서 더 큰 보람을 느낄 수 있다고 말한다. "분장을 하는 데 많은 시간이 걸리고 대사를 외우기 어렵지만 진짜 연기를 하고 있다는 느낌이에요. 역사 속의 인물과 만나서 그 사람을 재현해야 하기 때문에 모든 장면에서 자신의 연기를 분석해야 합니다. 또 사극은 주인공이 한두 사람이 아닌 탓에 출연진 모두가 개성을 살릴 수 있습니다. 기회가 된다면 민초들이 신분의 굴레를 벗어나 성공하는 내용의 사극에 출연하고 싶어요" 전인화는 남편 유동근이 출연하는 KBS 대하사극 '명성황후'를 보느냐는 질문에 "열심히 보고 있어요. 애 아빠(유동근)가 연기한 장면 중에 좋은 장면이 있으면 따라서 연습하기도 합니다. 특히 애 아빠의 풍부한 성량이 연기자로서 축복받은 재능인 것 같아 부러워요"라고 대답했다. 길 덕 기자 duk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