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진호 감독의 영화 「봄날은 간다」가 10월 27일부터 11월 4일까지 일본에서 열리는 제14회 도쿄영화제의 경쟁부문에 초청됐다. 「봄날은 간다」는 장밍 감독의 「주말 음모」, 미쓰토시 다나카 감독의 「게와이시」, 팀 블레이크 넬슨 감독의 「O」, 시트파니 시콜트 감독의 「말룬데」 등 13편과 함께 '도쿄 그랑프리'를 놓고 경합을 벌인다. 한국은 도쿄영화제에서 92년 정지영 감독의 「하얀전쟁」으로 그랑프리를 차지한 데 이어 99년과 지난해 「송어」와 「오! 수정」으로 잇따라 심사위원특별상을 수상했다. 한편 문승욱 감독의 「나비」와 임상수 감독의 「눈물」은 시네마 프리즘 부문에 진출해 아시아영화상 후보에 올랐다. 시네마 프리즘과 '일본영화의 지금' 부문에 초청된 아시아 영화를 대상으로 시상하는 아시아영화상은 지난 97년에 제정돼 장선우 감독의 「나쁜 영화」가 첫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나는 날아가고」(김영남), 「숨바꼭질」(권일순), 「새 집이라고 들었는데 이얼룩은 뭐죠?」(남현미), 「짜라빠빠」(이세련), 「달이 지고 비가 옵니다」(박혜민), 「새천년 건강체조」(권경원) 등 단편 6편도 시네마프리즘 부문에서 상영된다. (서울=연합뉴스) 이희용기자 heey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