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미 SF의 고전 '듄'(Dune) 6부작 전체를 우리말로 읽을 수 있게 됐다. 황금가지는 내년말까지 20권 분량으로 '듄'(원작 6권)을 번역, 출간하기로 하고 우선 제1부(4권)를 선보였다. '듄'은 80년대 한 출판사에 의해 번역된 적은 있으나 완역은 이번이 처음이다. '판타지계의 '반지의 제왕', SF계의 '듄'' 식으로 최고의 명성을 누리는 '듄' 시리즈는 SF의 거장 프랭크 허버트(1920 1986)가 1965년부터 20년에 걸쳐 완성한 대작이다. 3만년의 인류 역사를 담은 '듄'은 예지력과 통찰력을 주는 물질인 '멜란지'의 유일한 생산지인 사막 행성 '듄'을 놓고 벌어지는 여러 세력의 치열한 다툼을 그렸다. 프랭크는 마지막 부분을 집필하던 중 66세로 사망, '듄'의 세계는 미완으로남겨졌다. 그러나 프랭크의 아들 브라이언이 그 이후의 이야기를 쓰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