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안방 스타들의 스크린 데뷔 행렬이 줄을 잇고 있다. 임권택 감독의「취화선」으로 영화 배우로 변신한 유호정을 필두로 탤런트 김상경, 감우성, 채정안, 최민용, 김민정 등이 최근 영화 잇따라 충무로 데뷔를 선언했다. 드라마「초대」「날마다 행복해」등에 출연, 주로 `모범생' 이미지로 여성팬들을 사로잡았던 김상경은 홍상수 감독의 신작「생활의 발견」에 주연으로 발탁돼 예지원, 추상미와 호흡을 맞춘다. 올해 초 실제 인물을 본 뜬 캐릭터 설정으로 말썽을 빚었던 SBS드라마「순자」에서 패션 디자이너와 묘한 동성애 연기를 펼쳤던 탤런트 정찬은「레인보우」에 캐스팅돼 또다시 동성애 연기에 도전할 예정이다. 유능한 펀드 매니저였다가 주식 투자로 전 재산을 날린 뒤 거리의 부랑아로 전락한 `석원'역이 그가 맡은 배역. 우연히 만난 `대식'이란 남자와 동행하면서 그의 일방적인 사랑을 받고는 고민하게 된다. 그런가하면 노래 실력과 연기력을 겸비한 채정안은 밑바닥 젊은이들의 꿈과 사랑을 액션과 빠른 비트의 음악을 섞어 그릴「런투유」에서 가수 지망생으로 나와 끼를 발휘할 예정이며, 감우성은「결혼은 미친 짓이다」로 스크린 신고식을 치른다. 또 KBS드라마「비단향꽃무」로 얼굴을 알린 신인 탤런트 최민용은「동감」의 작가였던 허인아씨가 시나리오와 연출을 맡을 영화「이얀」에 주연으로 낙점됐다.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를 그릴 멜로물「이얀」에서 그는 한 여자만을 사랑하고 잊지못하는 순정파 `민재'로 나와 최정윤과 호흡을 맞춘다. 이밖에 아역 탤런트 출신 김민정이 최근「버스, 정류장」에 캐스팅됐으며,「여인천하」와「아버지와 아들」등 사극과 현대극을 넘나들며 브라운관에서 맹활약 중인 탤런트 김정은도 패러디영화 「재밌는 영화」를 통해 충무로 진출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TV 탤런트들의 잇단 스크린 데뷔는 충무로의 고질적인 캐스팅 난과 무관하지않다. 내로라하는 톱스타를 캐스팅하는데 한계를 느낀 영화제자들이 참신함과 연기력을 겸비한 TV 연기자들에게 눈길을 돌리고 있다는 반증인 셈이다. 여기에다 TV보다 영화 출연을 선호하는 배우들의 이해 관계도 맞아떨어져 최근들어 브란운관과 스크린의 영역 구분은 거의 사라지고 있는 실정이다. 그러나 TV에서 인기를 얻은 탤런트들이 스크린 진출에 반드시 성공하는 것만은 아닌 것 같다. 드라마「그 여자네 집」에서 실감나는 `미시족' 연기로 한창 인기를 누리고있는 김남주가 영화「아이러브유」를 통해 의욕적으로 스크린에 도전했으나 작품의 완성도가 떨어지는데다 연기마저 밋밋함을 벗어나지 못해 관객들에게 실망을 안겨준 사례로 지적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조재영기자 fusionjc@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