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동서는 좋겠네」27일 첫선

KBS 2TV 새 아침드라마「동서는 좋겠네」(연출고영탁, 극본 김지수, 월∼토 오전 9시∼9시30분)가 27일 첫 선을 보인다.

성격과 사는 방식이 서로 다른 최종숙(윤여정)과 박희정(이상아), 유미영(박지영) 등 세 동서들의 이야기와 동성동본이란 이유로 사랑하는 사람과 생이별한 상처를 안고 있는 셋째 동서 미영의 애환이 축축이 녹아 있다.

동서 세 사람간의 갈등과 막내 동서(박지영)의 '과거'를 통해 사랑의 최소단위인 부부와 가족의 의미를 확인하고 조건이나 쾌락을 앞세우지 않는 진실한 사랑의 모습을 제시하려는 것이 제작진의 의도이다.

고영탁 PD는 "세상이 아무리 흔들려도 건강한 가족의 힘을 통해 세파를 이겨낼수 있음을 보여주고 싶다"며 "진지하면서도 재미있는 아침드라마를 만들 생각"이라고 말한다.

편성국쪽의 주문도 "불륜 등 경박한 소재를 지양하고 따뜻한 가족 이야기를 통해 아침드라마의 퇴폐적 이미지를 씻어달라"는 것이었다.

미니시리즈 「학교2」나 주말연속극 「태양은 가득히」등으로 이름을 날린 고 PD가 제작에 나선 것도 아침드라마의 면모를 일신해보려는 상층부의 뜻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 모습을 드러낸 대본이 '토끼와 옹달샘'이었다.

깊은 산속 옹달샘에서 토끼들이 목을 적시듯 바람잘날 없는 한 가족의 많은 식구들이 지혜로운 큰 동서의 따뜻한 품에서 가족의 소중함을 확인하는 것이 주된 줄거리다.

이대로라면 집안의 중심 역할을 하는 큰 동서(윤여정)가 주인공일 듯 싶다.

그러나 드라마 속성상 긴장감과 갈등의 요소가 필요했고 그래서 셋째 동서이자 주인공인 유미영(박진영)이 아픈 과거에서 벗어나 사랑을 느끼고 가정을 이룬 뒤 다시 과거의 상처가 불거지는 내용이 추가됐다.

드라마 중후반께는 시누이 윤해수(설수진)가 사랑하는 사람이 미영의 옛 애인인 유도현(황인성)으로 밝혀지면서 시누이와 올케 사이의 긴장이 드라마를 이끌어가게 된다.

옛 애인의 등장은 가정의 안락을 깨는 요소로 자칫 드라마 본래 취지를 흐리게할 수도 있지만 선을 넘지는 않을 것이라고 고 PD는 말한다.

미영의 옛 애인 유도현의 출연으로 야기되는 긴장을 풀어주는 요소는 세 동서사이의 갈등과 각종 에피소드로, 이를 통해 가정과 가족의 의미를 되살리는 방향으로 풀어가겠다는 것이 제작진의 구상이다.

큰 동서네 아들 윤태열(심지호)과 이원주(김재인) 두 사람은 철딱서니 없는 대학생 부부로, 둘째 동서인 희정과 그 어머니(사미자)는 푼수끼 있는 모녀로, 희정의 남편 윤창수(정원중)는 밉지 않은 백수로서 역시 가족이야기의 한 축을 이룬다.

96년 미스코리아 '진' 설수진과 98년 미스코리아 '선' 김건우가 함께 출연하는것도 시청자들에겐 볼거리다.

김건우는 유도현(황인성)이 운영하는 소아과병원의 간호사로 등장한다.

매회 마다 "동서는 좋겠네~"라는 대사가 한 차례씩 등장하는 것도재미있다.

제작 과정은 사뭇 진지하다.

고정 카메라 한 컷이면 될 것을 360도 회전해 찍고조명이나 촬영 세트의 질감에도 신경을 많이 쓴다.

"무슨 아침드라마를 이렇게 힘들게 찍냐"는 볼멘소리가 나오는 것도 이런 제작현장의 팽팽한 긴장감 때문이다.

(서울=연합뉴스) 강진욱기자 kwj@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