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 경험이 거의 없던 신인 탤런트 손예진(20)은 올해 초 MBC 미니시리즈 '맛있는 청혼'의 주인공을 맡아 세간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그런 그녀가 또 다시 드라마의 주인공으로 캐스팅돼 화제다. 손예진은 오는 20일부터 방송되는 MBC 월화드라마 '선희진희'(극본 김진숙,연출 이주환)에서 '선희' 역을 연기한다. "'맛있는 청혼'의 오디션을 봤을 때 평가가 좋아 조연은 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는데 주연을 맡아 너무 놀랐어요. 이번에도 주인공인데다가 '선희'라는 역도 너무 마음에 들어 기쁘게 촬영하고 있어요" 그녀가 맡은 '심선희'는 말 그대로 이상적인 여성이다. 선희는 다른 사람과의 경쟁심이 없는 밝고 명랑한 성격으로 감정표현이 솔직하고 강인한 의지를 지녔다. 이런 성격 때문에 같은 반 친구이자 라이벌인 진희에게 질투를 받는다. 고교시절 억울한 누명을 쓰고 죽은 아버지와 잇따른 어머니의 죽음으로 어린 여동생을 책임지며 살아간다. 그러다가 아버지의 죽음과 관련 있는 최 회장의 아들 준섭과 사랑에 빠진다. 한편 외삼촌의 일을 도와 환경운동에 관심을 갖게 되고 불법 폐기물을 매립하려는 최 회장의 회사와 대립하게 된다. "선희는 무작정 착하거나 모범생 스타일의 여자는 아니에요. 착하고 순수하지만 자기 주장도 강하고 자신의 일을 포기할 줄 모르는 당찬 여성이에요" 맑고 청순한 이미지를 가진 손예진은 '맛있는 청혼' 이후 컴퓨터 음료수 화장품 등 4개의 광고에 출연할 정도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너무 빨리 스타 대열에 합류한 것이 부담 되지 않느냐는 질문에 그녀는 "제가 그렇게 인기가 있는지 잘 모르겠어요. 어쨌든 지금부터 시작이라는 마음으로 일하고 있어요"라고 대답했다. 최근 손예진은 새로운 일에 도전하고 있다. 조선 후기 화가 장승업의 일대기를 그린 임권택 감독의 '취화선'에서 장승업의 첫사랑 '소운'역에 발탁된 것이다. "얼마전 '취화선'의 첫 촬영이 있었어요. 영화 촬영은 드라마와는 다른 것 같아요. 시간에 쫓기지도 않고 다음 장면을 위해서 다른 사람들의 연기를 보면서 기다리는 여유도 있어요. 진짜 일을 하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면서 영화촬영 현장이 좋아지고 있습니다" 길 덕 기자 duk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