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의"플란다스의 개"가 지난 6월 30부터 7월 7일까지 독일에서 열린 제19회 뮌헨국제영화제에서 상을 받았다.

이 영화의 배급사인 미로비젼은"플란다스의 개"가 이 영화제의 "젊은 아시아영화(Young Asian Film)"부문에서 "재능있는 신인 감독상(High Hope Award)"를 받았다고 13일 전했다.

이 상은 신인 감독의 데뷔작을 대상으로 하는 것으로, 지난 해에는 최근 국내에소개됐던 영화"오! 그레이스(Saving Grace)"가 수상한 바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