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회 부천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PiFan) 개막식이 12일 오후 7시 부천 시민회관에서 열렸다.

아나운서 홍은철씨와 배우겸 MC 배유정씨의 사회로 한시간동안 진행된 개막식은 부천영화제 조직위원장인 원혜영 부천시장의 개막선언에 이어 임창열 경기도지사의 축사 순으로 진행됐다.

이어 부천영화제 프로그래머 송유진, 김영덕, 정초신씨와 'PiFan 2001 페스티벌레이디' 장진영씨가 부천영화제의 의의와 개최 배경을 설명하고 국내.외 영화인들을소개했다.

이 자리에는 영화배우 안성기.최민식.유호정.김여진.손예진.최종원.문성근.김석훈 등과 임권택.박찬욱감독, PiFan2001 출품작 감독들, 부천초이스 장편 심사위원단인 로이드 카우프만.마리오 도르민스키.최지희씨 등 국내.외 영화인 150여명이 참석했다.

개막식에 이어 PiFan 2001 개막식 상영작품으로 선정된 미국 대런 애로노프스키감독의 '레퀴엠'이 110분동안 상영됐다.

한편 개막식에 앞서 이날 오후 5시 30분 시청 로비에서 원혜영 부천시장과 국내.외 영화인들이 개막 축하 리셉션을 가졌다.

(부천=연합뉴스) 이현준기자 songh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